BTS 10주년 보랏빛 역사

BTS 10주년 보랏빛 역사


BTS는 힙합 기반의 타이틀곡 ‘No More Dream’으로 주입식 교육 사회, 사춘기 소년, 소녀들의 꿈이 획일화되고 있는 현실을 비판하며 학생들을 위주로 팬층을 확보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다만 당시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현 빅히트 뮤직)가 중소 기획사였던 터라 BTS은 지금의 대성을 추축케하는 주목을 받을 순 없었지만, 그럼에도 방탄소년단은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석 프로듀서로 god, 2AM 등의 히트곡을 만든 방시혁이 처음 제작한 아이돌로 인지도를 높이며 국내 시상식의 신인상을 여럿 받는 성과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BTS

방탄소년단은 데뷔 후 약 1년 만인 2014년 10월, 첫 단독 콘서트를 거행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BTS은 ‘BTS 2014 LIVE TRILOGY : EPISODE Ⅱ. THE RED BULLET’란 타이틀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사일간 공연을 해 총 6000여 명의 관객을 만났습니다. 데뷔 2년차에는 world toure도 돌게 되었는데, 2014년부터 2015년까지 해당 투어로 일본 고베·도쿄, 필리핀 마닐라, 싱가포르, 태국 방콕, 대만 타이페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호주 시드니·멜버른, 미국 뉴욕·댈러스·시카고·로스앤젤레스, 멕시코 멕시코시티, 브라질 상파울루, 칠레 산티아고, 홍콩 등을 돌며 본연의 진가를 보여주기 시작하였습니다. 이와 같은 행보는 해외 스타디움을 호령 중인 BTS의 창대한 첫 시작이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1위 달성과 대상

방탄은 2017년 빌보드에서 K팝 아티스트 처음으로 수상에 성공하며 또 한 번의 큰 터닝 포인트를 맞게 되었습니다. 방탄은 그 해, 5월 21일(현지시각)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 초빙되어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스, 아리아나 그란데, 션 멘데스 등 세계적로인 팝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도 그 들을 제치고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룩하였습니다. 특히 이 시상은 2011년 처음 생긴 이후 6년 내내 저스틴 비버가 시상해왔으며, 수상자를 시상식 무대에서 호명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라 큰 화두를 모았던 순간 이었습니다.

BTS

2019년 4월 12일, 미니 6집 ‘MAP OF THE SOUL : PERSONA’로 컴백한 방탄소년단은 미국 대표 시상식에서 첫 본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5월 2일 진행된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소셜 아티스트와 톱 듀오/그룹까지 총 2개 부문을 차지하며 미국에서의 제대로된 행보의 탄력을 받게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대한민국 가수의 ‘빌보드 뮤직 어워드’ 2개 부문과 본상 수상은 BTS이 처음이며 특히, 톱 듀오/그룹은 주최측의 심사가 반영되는 부문이기에 BTS이 미국 시장에서 인정받았다는 방증이라는 평가가 잇따른 엄청난 사건으로 기록 되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2022년 5월 31일, 국내 아티스트 최초로 백악관을 예방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백악관은 ‘아시아계 미국인·하와이 원주민·태평양 도서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BTS을 초청했고, 멤버들은 바이든 대통령과 아시아계 대상 흉악범죄와 포용, 최근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등 많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이는 실시간으로 생중계돼 전 세계인들의 공감과 환영 얻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며, 한국를 뛰어 넘어 해외에서 가장 영향력 높은 최고의 아티스트라는 칭송이 받기에 충분한 엄청난 행보가 아닐 수 없었습니다.